9월 셋째 주일 대표 기도문

Visits: 140

샬롬! 오늘은 9월 셋째 주일 대표 기도문을 준비했습니다. 여름을 보내고, 가을이 시작되었습니다. 눈에 띄게 변하지는 않았지만 서서히 가을 풍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추석을 보내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개인들의 믿음과 교회의 성장, 추석을 위해 기도합니다.

주일 낮, 주일 오후 대표 기도문

찬양의 기도

택하신 백성들을 사랑하시고, 허물과 죄로 죽은 이들을 보혈의 피로 사하사 거룩한 자녀로 삼아 주신 하나님 아버지를 찬양합니다. 복된 주일, 거룩한 날 주님께 나와 예배 할 수 있음을 감사드립니다. 9월 셋째 주일을 맞아 하나님을 높이며 찬양합니다. 하나님만을 바라며 높이게 하옵소서.

회개의 기도

좋으신 하나님,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야 하지만 그렇지 못할 때가 너무나 많습니다. 하나님을 높이지 못하고 나의 욕심에 이끌려 살아갈 때가 많습니다. 자비의 주님, 저희를 긍휼히 여기사 하나님 만을 높이기를 위합니다. 하나님을 온전히 따르지 못했던 지난 한 주간의 삶을 주님께 회개 하오니 용서하여 주옵소서.

간구의 기도

아직 더위가 완전히 가시지 않았지만 점점 가을이 가까워 옵니다. 짙은 녹음은 어느새 빛을 조금씩 잃어가며 가을이 왔음으로 알려줍니다. 무더웠던 여름도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며 계절이 변하고 있음을 알려 줍니다. 정신없이 하루하루 살아가는 저희들에게 자연은 자신의 맡은 임무를 성실히 행하여 자신이 행하는 일들을 이루어 갑니다.

죄인들을 위하여 친히 이 땅에 강림하시고, 인간이 되셔서 모욕과 치욕을 겪으시고 십자가에서 죽기까지 순종하신 예수님의 사랑을 찬양합니다. 우리가 무엇을 하든 예수님을 본받아 살아가게 하소서.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삶을 살아가기를 원합니다. 진리를 사랑하고, 낮은 자의 자세로 섬기며 살아가게 하소서.

우리 교회가 날로 성장하기를 원합니다. 주님을 알지 못하는 이들이 하나님을 아버지가 부르고, 예수님을 나의 구주로 고백하게 하옵소서. 온 성도들이 한 마음이 되어 주를 높이고, 예수님을 전하는 자들이 되기를 원합니다. 교회에 발을 딛는 자마다 복을 받게 하시고, 하나님의 사랑으로 충만하기를 원합니다.

다음 주는 추석 연휴가 있습니다. 고향을 찾는 이들이 안전하게 다녀올 수 있도록 은혜를 주옵소서. 예배 가운데 주의 은혜가 넘치기를 원합니다. 성가대의 찬양을 받아 주식, 말씀 전하시는 목사님께 능력을 더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