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요 예배 대표 기도문 모음

Views: 1595

7월 수요 예배 대표 기도문 모음

7월 수요일 예배 대표 기도문을 한 곳에 모았습니다.

7월 첫째 주 수요일 예배

  • 2022년 7월 6일 대표 기도문

수고한 대로 복을 주시고, 의를 위하여 살아가는 자들을 위하여 복을 내려 주시는 하나님 아버지 감사합니다. 7월 첫 수요일 예배로 저희들을 불러 모아 주시고, 하나님의 사랑을 찬양하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지난주는 맥추절을 지킴으로 하나님께 받은 사랑을 감사하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부족한 저희들을 사랑하사 하나님의 사랑을 부어주시고, 메마른 심령들에게 복을 더하사 성령으로 충만케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벌써 시간이 이렇게 흘러 2022년도 절반이 지나고 또 다른 절반이 시작되었습니다. 지나왔던 모든 시간들 가운데 하나님 앞에서 바르지 못했던 저희들의 죄악들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맥추절을 보내면 하나님의 은혜를 다시 생각해 봅니다. 한 톨의 씨앗이 우리의 식탁에 오르기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노고와 수고가 있었는지 모릅니다. 씨 뿌리는 농부들의 애씀과 탈곡하고 판매하는 모든 과정이 경제적 과정으로만 설명할 수 없는 수고가 있음을 압니다. 사람은 씨를 뿌리고 자라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이라 하셨습니다.(고전 3:7)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우리의 수고 아무런 의미가 없고, 우리의 노력도 허사가 되고 맙니다.

저희들의 수고에 복을 더하사 열매 맺게 하시고,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들에게 기쁨으로 단을 거두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우리가 항상 우리의 일상에서 일어나는 평범하고 작은 것이라도 감사하는 믿음의 사람들이 되게 하옵소서.

7월 첫 주일을 지나며 첫 수요일 예배입니다. 앞으로 주어진 7월의 많은 시간들을 주님과 동행하게 하옵소서. 장마가 계속되고 있으며, 곧 폭염이 시작될 것입니다. 잘 버티게 하시고, 주의 은혜로 잘 지나게 하옵소서.

여름 행사 가운데 복을 더하시고, 수고하는 교역자들과 헌신자들에게 은혜를 내려 주옵소서.

 

7월 둘째 주 수요일 예배 대표 기도문

  • 2022년 7월 13일 수요일 예배 대표 기도문

선한 목자가 되신 하나님, 고난의 계곡을 거니는 이들을 부르시고, 어둠의 골짜기를 지나며 살아왔던 시절 주님은 저희를 품에 안으시고,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로 보호하셨습니다. 삼일 동안 저희들을 지켜 주시고 보호하사 하나님의 이름을 찬양할 수 있도록 저희들을 불러 모아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자비의 하나님, 우리가 이웃에게 상처를 주고, 이웃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들이 있다며 용서하여 주옵소서. 하나님의 사랑을 드러내고, 하나님의 이름을 높이며, 하나님을 찬양하는 자로 부름을 받았음에도 옛 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주님을 사랑하지 못했던 저희들입니다. 오늘 저희들의 모든 죄악들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하나님, 이 땅에 하나님의 거룩한 나라가 임하게 하옵소서.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위하여 살아가는 주의 백성들이 다 되기를 원합니다. 세상 속에서 소금과 빛으로 부름을 받았지만 하나님의 뜻을 따르지 못하고 종종 어둠의 길을 걸었습니다. 주님, 우리로 하여금 어둠이 아니라 빛이 되게 하시고, 썩어져 가는 구습이 아니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기를 원합니다. 옛 습관을 버리고, 옛 거짓을 버리고 하나님만을 바라는 삶이 되게 하옵소서.

무엇보다 우리 교회가 사랑의 공동체가 되기를 원합니다. 하나님의 능력이 충만하여 성령의 능력으로 죄가 아닌 선을 택하고, 죽음이 아닌 생명을 택하며, 불의가 아닌 의를 택하게 하옵소서. 이기주의에 사로잡혀 나 밖에 모르는 삶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만을 바라는 삶이 되기를 원합니다.

교회 안에서는 거룩한 성도처럼 보이지만 밖에서는 세상 사람들과 하나도 다르지 않는 삶을 살아가지 않게 하옵소서.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잘 파악하게 하시고, 하나님의 기뻐하신 뜻이 무엇인지를 잘 분별하는 성도가 되게 하옵소서.

장마가 끝나가고 있습니다. 곧 시작될 폭염이 걱정됩니다. 다습하고 고온이 계속되는 여름의 한 중에서 우리가 사랑을 실천하며 힘들어하는 이들에게 손을 내미는 생명의 공동체가 되게 하옵소서. 집단 이기주의에 사로잡혀 나만 괜찮다는 생각으로 살아가지 않게 하옵소서. 부패하고 썩어져 가는 세상 속에서 사랑을 전하며, 헌신하는 주의 백성들이 되게 하옵소서.

설교하시는 목사님을 붙들어 주시고, 성령의 능력으로 덧입혀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