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셋째 주일 대표기도문

Views: 260

주일낮 대표 기도문

시간이 참 빠르게 흘러갑니다. 흐르는 시간 속에서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하며 살아야 하는지요.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기고 올려 드리는 시간이 되기를 원합니다. 오늘은 이전에 나눈 기도문을 이곳에 함께 올려 정리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찬양합니다. 6월 셋째 주일을 허락하시고, 선하게 인도하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6월 셋째 주 주일 대표 기도문을 함께 나눕니다. 우리의 모든 것이 되시고, 항상 좋은 것으로 채워주시는 하나님을 높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경제 상황이 좋지 않습니다. 하지만 위기를 극복하도록 하나님께 기도한다면 하나님께서 우리나라를 붙들어 주실 것입니다.

6월 셋째 주일 대표 기도문

감사와 찬양의 기도

찬양의 이유가 되시고, 경배의 대상이 되시는 하나님 아버지를 찬양합니다. 언제나 우리의 아버지가 되어 주셔서 힘들 때나 외로울 때 저희를 붙들어 주시고, 풍성한 사랑을 누리게 하여 주신 것을 감사합니다. 이 세상 우주 만물이 모두 하나님의 손안에 있으며, 하나님의 능하신 팔로 붙들린바 되었습니다. 무엇하나 하나님 없이 존재할 수 없고, 모든 것이 주의 말씀으로 붙듦으로 안전하다는 것을 압니다. 주님만을 찬양하며 경배합니다.

주님 의지하게 하소서.

하나님의 사랑으로 6월도 벌써 중턱을 넘어 하순으로 들어갑니다. 시간이 이렇게 빠른데도 우리는 이 땅에서 영원할 것처럼 살아갑니다. 자비의 주님, 저희들 가운데 복을 더하사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로 온전히 채워지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힘이 없고 나약합니다. 세상의 흐름 속에서 너무나 쉽게 넘어지고 자빠집니다. 자비하신 하나님, 시간을 아끼는 지혜를 주시옵소서.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믿음으로 살아가게 하옵소서.

주님을 찾고 구하게 하소서.

죄악 된 삶을 버리고 주님을 달아가는 한 주가 되기를 원합니다. 늘 십자가를 묵상하고, 자신에 주어진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게 하옵소서. 감사한 마음으로 주님을 따르게 하시고, 광야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인도하시고 반석에서 물을 내신 위대한 사랑이신 하나님만을 온전히 신뢰하게 하옵소서. 우리의 능력으로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우리의 힘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오직 주님 밖에 없습니다. 주여, 저희들에게 복을 주시옵소서. 주님을 향한 열정과 사랑을 회복하여 주시고, 목마른 사슴처럼 늘 주님을 찾고 구하는 자들이 되게 하옵소서.

성도들을 지켜 주소서.

무더운 날씨가 시작되었습니다. 올여름은 유난히 더울 것 같습니다. 연로한 성도님들을 붙드시사 무사히 잘 지나가게 하옵소서. 무엇보다 우리가 기회를 타서 늘 기도하며 말씀을 읽고 순종하는 삶을 살게 하옵소서. 모든 성도들이 주어진 환경 속에서 하나님을 사랑하고, 최선을 다하여 세상 속에서 소금과 빛의 역할을 감당하게 하옵소서. 연약한 자들을 붙들어 주시고, 정직한 자들에게 소망을 주시옵소서.

사명 감당하게 하소서.

녹음이 짙어 갑니다. 계절에 맞는 옷을 입고 자신에게 주어진 사명을 잘 감당하는 자연의 모습을 봅니다. 차가운 겨울, 우리는 언제 봄이 오나 기다렸지만 하나님의 세밀한 통치와 인도하심으로 이제는 봄을 지나 여름을 맞이했습니다. 우리도 하나님께서 정하신 삶의 계절을 따라 살아가게 하옵소서. 가장 좋은 것을 취하고,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들을 행하게 하옵소서.

사랑의 주님, 오늘 예배 가운데 하늘 문을 활짝 여시고, 축복하여 주옵소서. 주의 음성 듣게 하시고, 주님의 치유하심을 경험하게 하시고, 거룩한 하나님의 임재를 맛보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