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2월 20일 주일 대표 기도문

Views: 9

2월 셋째 주 대표 기도문

2022년 2월 20일은 2월 셋째 주 주일입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가득한 예배가 되도록 대표 기도문을 작성했습니다. 함께 나라를 위해 코로나를 위해 기도합시다.

찬양

천지 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 감사합니다.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의 아버지가 되십니다. 주의 생사화복을 주장하시오니 오늘도 주님께 고개 숙여 예배합니다. 귀한 생명의 예배 자리에 불러 주셨사오니 늘 주님 주님만 높이게 하소서.

회개

교회에 나아서는 하나님을 찾고 세상에 나가서는 세상의 방식대로 살아가는 저희들을 용서해 주세요.  하나님의 마음을 아프게 저희들을 용서하시고, 다시는 세상을 따르지 않고 하나님만 따르게 해 주세요. 저희 안에 성령이 지배하지 못하고 세상의 욕망을 따르지 않게 해 주세요.

코로나

위로의 하나님 아버지, 코로나로 인해 힘들어하는 이들을 위로하여 주옵소서. 사람의 뜻대로 되지 않지만 하나님께 기도함으로 위기를 잘 넘기기를 원합니다. 험난한 세상을 살아가면서 사고와 경제적 어려움으로 고통당하는 이들을 기억하시고, 그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와주옵소서. 세상의 그 어떤 위로도 참된 위로가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힘들어하는 그들을 붙드시고 위로하여 주옵소서.

우리도 함께 그들의 손을 잡고 높이기를 원합니다. 부족하고 연약한 이들을 붙잡아 주시고 하나님만을 위하여 살아가는 믿음의 사람들이 되게 하옵소서. 앞으로 삶을 주님께 의탁하세 하소서.

환우들

육신의 연약함으로 고통받는 성도들이 있습니다. 코로나 시국에 제대로 된 치료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집니다. 주님께서 그들의 연약함을 붙드사 속히 치유되게 하옵소서. 건강하게 살고 싶지만 사람의 뜻대로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연약한 가운데 우리를 강하게 하시는 분은 오직 하나님이십니다. 육신은 연약하지만 하나님은 위대하심을 알게 하옵소서.

나라를 위해

2월도 절반이 지나고 하반기로 들어왔습니다. 한주만 지나면 20대 대선이 있습니다. 대선이 가까워 올수록 어지럽고 혼란스럽니다. 무엇이 옳은지 그른지를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신**지를  이용하여 표를 얻고, 신**지 압수수색을 반대한 이들을 보니 마음이 답답합니다. 무당을 불러와서 굿을 하는 황당한 이야기를 듣고 있으니 이 나라가 무당의 나라가 되려 하는지 겁도 납니다. 주님께서 이 나라를 지켜 주시고, 하나님께서 친히 통치하여 주옵소서.

예배를 위해

말씀을 전하시기 위해 단위에 서신 목사님을 위해 기도합니다. 성령께서 붙드시고, 강하게 하시기를 원합니다.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