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넷째 주 주일 대표 기도문

Views: 467

1월 넷째 주 주일 대표 기도문

하나님의 선하신 인도하심을 찬양합니다.  우리를 새롭게하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언제나 충만하기를 원합니다. 1월 넷째 주일을 맞아 하나님께 예배를 드립니다. 오늘도 믿음으로 하나님을 찬양합시다.

 

거룩하신 하나님 아버지!

죄인들을 불러 주셔서 하나님의 자녀 삼으사 거룩하신 하나님의 이름을 높이며 찬양하게 하시니 감사드립니다. 어둠 속에 헤매던 저희들을 부르시고 영생의 진리를 깨닫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한없이 작고 초라한 저희들은 사랑하사 감히 하나님을 예배하신 은혜를 감사하며 또 감사드립니다. 오늘 예배를 통해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며, 하나님의 이름이 높아지게 하옵소서.

우리의 죄를 회개합니다.

하나님 아버지, 새로운 한 해를 맞이했지만 아직도 옛 습성을 버리고 못하고 죄악 가운데 살아가는 저희들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고 마음 아프게 하며, 어둠 속에서 지내기를 즐겨하는 나쁜 마음들이 사라지게 하옵소서. 성령의 불로 저희들의 더럽고 추악한 죄악들을 모두 태워 주시옵소서.

주님께 간구합니다.

좋으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우리에게 가장 좋은 것을 주시고, 하나님 만을 높이며 찬양하게 하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2022년도 시작된 지 벌써 넷째 주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처음 하나님께 다짐하고 결심했던 것들을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는지요. 하나님 저희가 늘 주님을 위해 산다고 하지만 부족합니다. 저희들에게 늘 새 힘과 능력을 부어 주사 능히 감당하게 하옵소서.

주님을 예배하기 위해 모인 성도들에게 은혜를 더하여 주옵소서. 코로나가 줄어든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마치 안갯속을 걷는 것 같고, 하나님만을 바라보며 살아가야 합니다. 답답한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주님 저희들로 하여금  코로나 위기를 잘 넘어갈 수 있도록 지혜를 더하여 주옵소서. 수많은 걱정과 근심을 벗어 버리고 하나님만을 찬양할 수 있도록 붙잡아 주시옵소서.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내일을 염려하지 않을 수 없으나 염려하기보다 기도하게 하시고, 근심하기보다 찬양하는 저희들이 되기를 원합니다. 주님께서 갈릴리 바다위를 걸어오신 것처럼 주님은 우리의 문제보다 크시고, 말씀 한 마디로 파도를 잠잠케 하시는 분이십니다. 우리의 머리털 하나까지 세시는 주님을 의지하게 하옵소서.

이번 주말부터 설 연휴가 시작됩니다. 코로나 때문에 이동이 많지 않지만 혹여나 부모님을 뵙고자 고향을 찾는 분들이 있다면 주님께서 오가는 길을 지켜 주시고 안전하게 돌아오게 하옵소서.

마음을 다해 주님을 예배합니다. 우리의 마음 깊은 곳을 아시는 주님, 아무에게도 말못한 고민과 걱정을 가진 이들이 예배를 통해 하나님을 만나고 치유되고 회복되는 역사가 있게 하옵소서. 말씀을 전하시는 목사님께 성령의 충만함을 허락하사 능력 있게 증거 하게 하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