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예배 대표 기도문 8월 셋째 주

Visits: 286

8월 셋째 주 주일 대표 기도문

이 기도문은 2022년 8월 21일에 드린  주일 낮 대표 기도문입니다. 8월의 셋째 주일이자, 여름을 마무리하고 가까워 오는 가을을 준비하는 시간입니다.

  • 8월 셋째 주 대표 기도문
  • 주일 오후 찬양 예배 대표 기도문
  • 수재민을 위한 기도문
  • 청년들을 위한 기도문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가장 아름다운 삶은 저희에게 허락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신 하나님, 저희의 삶이 하나님 안에서 더욱 풍성하도록 이끄시고 붙드시니 감사합니다. 날마다 주님의 은혜로 살아가게 하옵소서. 우리는 가진 것 없사오니 하나님을 아버지로 부르오니 이 보다 더 큰 부자가 어디 있으며, 하나님께서 주신 사랑보다 더 큰 사랑이 어디 있을까요? 오늘도 거룩한 주일을 맞아 주님께 나아옵니다. 주여, 저희들을 붙드시사 하나님의 은혜로 살아가게 하옵소서.

지혜의 아버지가 되시는 하나님, 저희들의 눈을 떠서 하나님을 보게 하시고, 만물을 통치하시는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며 보게 하옵소서. 이 세상은 자신의 힘과 능력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사랑과 은혜로 움직여진다는 것을 압니다. 우리로 하여금 항상 하나님의 임재를 기억하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삶을 살아가게 하옵소서.

청년들을 위한 기도문

청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폭염 속에서 성실히 자신의 일을 감당하려는 청년들을 기억하사 그들의 주님의 은혜로 살아갈 수 있도록 힘 주시옵소서. 혼돈의 시기요, 청년들이 길을 잃은 시대입니다. 취업하기도 어렵지만, 취업한 후 퇴직도 너무 쉽게 하는 이 시대 속에서 삶의 방향을 잡고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위해 살아가는 청년들이 되기를 원합니다.

우리 교회의 청년회를 붙들어 주시고, 하나님의 사랑으로 붙들어 주시사 주일마다 청년들이 모여 예배하고 찬양할 때 놀라운 능력이 나타나게 하시고, 세상 속에서 소금과 빛의 역할을 감당하게 하옵소서.

수재민들을 위한 기도문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이 많습니다. 서울과 경기 지방을 중심으로 내린 폭우로 말미암아 집을 잃고 가족을 잃은 이들도 있습니다. 사랑의 주님, 저들을 붙드사 속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그들의 삶에 개입하여 주옵소서.

우리의 삶을 인도하소서.

말복을 지났습니다. 이번 여름도 그 어떤 여름보다 더웠고,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한 계절이 가고 또 한 계절이 찾아옵니다. 사람의 주님,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삶의 목포와 방향을 잃지 않도록 붙들어 주옵소서. 진실한 사랑으로 주님을 바라보게 하시고, 어떤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을 놓치지 않게 하옵소서.

한 알의 밀알이 되어 십자가이 길을 가셨던 주님, 우리도 주님처럼 십자가의 길을 걷게 하시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그  길을 걷게 하옵소서. 날마다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기억함으로 진리를 위해 살아가게 하옵소서. 말씀을 전하시는 담임목사님을 붙들어 주옵소서. 예수님이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